더 나은 미래를 위한 소중한 기부소식을 알려드립니다.
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모교와 동문 사회 ‘4억 쾌척’ 이상배 총동창회장, 강의실 현판식 가져
작성자 대외협력처 대외협력2팀 신성민
날짜 2020.08.27 (최종수정 : 2020.09.01)
조회수 85
썸네일 /thumbnail.71053.jpg

26일(수) 기부자 예우 따라 상경관 209호 ‘대양 이상배 강의실’ 지정 및 현판식 가져

모교 및 동문 사회 발전을 위해 써달라며 발전기금 4억을 쾌척한 이상배 총동창회장(경제학과 81학번)의 강의실 현판식이 지난 26일(수) 죽전캠퍼스 상경관 209호에서 열렸다. 이 회장의 지원과 인재양성의 뜻을 후학들도 알 수 있도록 상경관 209호 강의실을 ‘대양 이상배 강의실’로 지정하고 명판을 새긴 것.


△ 우리 대학은 이상배 회장의 대학 지원과 인재양성의 뜻을 알리고자 상경관 209호를 ‘대양 이상배 강의실’로 명명하고 현판 제막식을 가졌다.


이날 현판식에는 김수복 총장, 안순철 대외부총장, 강상대 비서실장, 노승완 대외협력처장, 서문석 학생처장, 홍석기 경영경제대학장, 송재은 경제학과장 등 교내 인사가 참석했고 이상배 총동창회장, 정준영 총동창회 부회장, 정승택 총동창회 부회장, 이문주 총동창회 사무총장, 양영석 총동창회 사무국장, 정춘숙 국회의원(국문과 82학번)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 회장은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의 새로운 대학 교육을 개척하는데 모교가 의미 있는 가치를 만들 수 있도록 작은 보탬이 됐으면 하는 바람으로 시작된 기부”라며 “모교 상경관에 제 이름을 명명한 강의실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하고 영광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개교 73주년을 맞는 모교가 구국, 자주, 자립의 창학이념에 더해 혁신적인 교육환경을 구축하고 4차 산업혁명이 요구하는 창의적인 인재를 양성하는 명문 사학으로 도약하길 바란다”며 소감을 전했다.


△ 김수복 총장(왼쪽)과 이상배 회장(오른쪽)이 ‘대양 이상배 강의실’ 현판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이 회장이 현판식 참석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있다.




△ 이 회장이 경영경제대학 학생회 임원 및 재학생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수복 총장은 “대학발전의 고귀한 뜻으로 보내주신 정성과 후의에 감사드리며, 사회에 공헌하고 봉사하는 우수한 인재양성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1987년 경제학과를 졸업한 이 회장은 ㈜대양엔지니어링을 창업해 전기 배관 자재 등을 생산하여 국내외 건설 현장에 납품하는 등 국내 굴지 중견기업을 경영하고 있다. 이 회장은 평생 건실한 경제인으로 활동하며 모교와 동문 사회에 대한 애정을 잊지 않았다. 모교와 21만 단국인의 동문 사회를 새로이 잇는 가교가 되고자 지난 4월 23일 모교 총동창회장에 취임하기에 이르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