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미래를 위한 소중한 기부소식을 알려드립니다.
  • 전체 211 |
  •  페이지 6/31
단국대 농구부 슈퍼루키들이 보내는 단국‘愛’

2018.09.12

540

인기글

우리 대학 농구부 출신 프로 스포츠 선수들이 발전기금을 쾌척했다. 그 주인공은 하도현(고양 오리온스, 체육교육 13학번), 전태영(안양 KGC인삼공사, 체육교육 14학번), 홍순규(서울 삼성썬더스, 체육교육 14학번) 선수다. 세 선수 모두 ‘2017 KBL 신인 드래프트’에서 프로구단에 입단한 단국대 슈퍼루키다. 이들은 지난 8월 27일 학교 발전과 후배 양성에 힘을 보태겠다며 발전기금 약정서와 함께 각각 550만원, 500만원, 300만원의 발전기금을 우리 대학 대외협력팀에 기탁했다. ▲ 제98회 전국체육대회(2017) 출전 당시 모습(왼쪽부터 홍순규, 전태영, 하도현 선수) 하도현, 전태영, 홍순규 선수는 대학농구 리그에서 우리 대학을 다크호스, 그 이상의 자리에 올려놓은 주역이다. 하도현 선수는 2015년 리바운드 1위, 2016년 득점 1위 등 매 시즌 꾸준히 자신의 이력을 늘리며 프로구단에 입단했다. 드래프트에 나섰던 장신 선수 중에서도 특히 득점력이 가장 뛰어났다. 하도현 선수와 더불어 우리 대학 농구부의 강력한 더블포스트를 구축했던 홍순규 선수는 수상 이력에도 드러나듯이 득점보다 리바운드, 공격보다는 수비에 강한 스타일이었다. 2015, 2016시즌 대학리그 리바운드 전체 1위를 기록했다. 전태영 선수도 2015년 대학리그에서 평균 20.4득점 5.2리바운드 2.1어시스트를 기록하며 그해 득점상을 차지했다. 이후 시즌에서도 가드로서의 활약을 이어가며 드래프트 1라운드 10순위로 프로구단에 지명됐다. 하도현 선수는 “프로구단에 입단해서 후배와 학교를 위해 발전기금을 낼 수 있어서 기쁘다. 선배들부터 이어오는 모교사랑의 마음이 후배들에게도 잘 이어졌으면 한다.”고 전하면서 “프로농구 무대에 와보니 새로운 세상이 열린 느낌이다. 프로 2년 차인 만큼 초심을 잃지 않고 더 좋은 실력으로 평가받아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로 거듭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대외협력팀

단국대 상가번영회, 장학금 1백 50만원 기부로 감동 전해

2018.07.26

805

인기글

‘상권 활성화’ 감사 마음 담아 재학생 3명에게 50만 원씩 전달 대학-소상공인 상생 모범 사례로 주목 (왼쪽부터) 국악과 김소영, 수학교육과 박선주, 고분자공학과 이혜란 죽전캠퍼스 상가인 모임 '단국대 상가번영회'(이하 번영회)가 장학금 1백 50만원을 기부했다. 번영회는 1학기 동안 소속 회원 가계를 이용한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응모할 수 있도록 했다. 학교 앞 상권을 활성화 시켜준 대학과 학생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아 기획한 행사다. 대학과 소상공인이 상생하는 모범 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번영회는 지난 7일(토) '1357 쭈꾸미 삼겹살'에서 추첨행사를 열고 총 3명을 선발했다. 장학금 수혜자는 김소영(국악과 16), 박선주(수학교육과 17), 이혜란(고분자공학과 18) 씨다. 이들은 각각 50만원을 받았다. 이명춘 단국대 상가번영회 회장은 "우리가 이곳에서 장사를 할 수 있는 것은 단국대와 학생들 덕분"이라며 "학생들이 즐거운 대학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돕곡 싶다. 2학기에도 동일한 장학금 지급 행사를 열것" 이라고 했다.

대외협력팀

신동령 교수, 애교심 가득담아 대학발전기금 전달

2018.07.11

675

인기글

우리 대학에서 후학 양성에 힘써온 신동령 교수(상경대학 경영학부)가 이번 8월 정년퇴임을 앞두고 발전기금 2천만 원을 기탁해 남다른 학교 사랑을 보여줬다. ▲ (왼쪽)신동령 교수가 (오른쪽)장호성 총장에게 발전기금 기부서를 전달하고 있다. 발전기금 전달식은 10일 죽전캠퍼스에서 장호성 총장, 신동령 교수, 강대식 대외부총장, 양종곤 대외협력처장, 정윤세 상경대학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신 교수는 “정년을 맞아 정든 학교를 떠나지만 단국대와 제자를 사랑하는 마음은 영원히 떠나지 않을 것”이라면서 “학교에 대한 감사의 마음과 학생들에 대한 격려의 응원을 담아 발전기금을 기탁한다”고 말했다. 장호성 총장은 “단국대에 대한 뜨거운 관심과 사랑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대학 발전을 위해 소중히 쓰겠다”고 답했다. 한편 신 교수가 기부한 금액 2천만 원 중, 1천만 원은 일반발전기금으로, 나머지 1천만 원은 미래산업연구소 발전기금으로 사용된다.

대외협력팀

대학 사랑의 따뜻한 마음, 발전기금으로 전달

2018.05.17

573

인기글

-故 김재황 군 부모님, 대학발전기금 3천만원 전달 17일 오전 9시, 이른 시간에 총장실의 문을 두드린 학부모가 있었다. 지난 해 12월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故 김재황 군의 부모님 김상표, 황보윤 씨였다. 이들은 이 날 장호성 총장에게 대학발전기금 3천만 원을 전달했다. 발전기금은 ‘김재황 장학금’으로 명명하고 故 김재황 군이 재학했던 국제통상학부 무역학전공 재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 故 김재황 군의 부친 김상표 씨(가운데)와 모친 황보윤 씨(오른쪽 끝)가 장호성 총장에게 대학발전기금을 전달했다. 김 군은 지난 12월 새벽시간까지 기말고사 공부를 하고 자취방으로 돌아가던 중 곡선주로에서 과속한 대형화물차에 사고를 당해 유명을 달리했다. 우리 대학은 학업에 충실하고 촉망받는 인재였던 김 군에게 지난 2월 22일 진행된 학위수여식에서 명예졸업장을 수여한 바 있다. 발전기금을 전달한 김 군의 모친 황보윤 씨는 “아들이 단국대학교를 정말 자랑스러워했다. 지난 해 갑작스럽게 어려운 일을 겪는 동안에도 대학의 많은 분들이 도움을 주셔서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었고, 특히 아들의 대학 친구들이 지금도 종종 먼 길을 찾아와 위로가 돼 주고 있다. 아들이나 다름없는 그 친구들이 학업을 펼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장호성 총장은 발전기금을 전달한 김 군의 부모님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어려운 중에도 인재 양성을 위해 기부해주신 데 대해 감사하며, 그 마음을 기려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답했다. -김용운 군, 아르바이트로 모은 1백만 원 학과 장학금으로 전달 한편, 한 재학생이 휴학기간 동안 아르바이트로 번 돈의 일부를 형편이 어려운 친구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기탁해 감동을 주고 있다. 주인공은 우리 대학 영어과 4학년에 재학 중인 김용운(26세) 군. ▲ 영어과 김용운 군이 학과 장학금으로 1백만 원을 전달했다. 김 군은 학업에 열정이 있으나 가정형편 때문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에게 전달해달라며 우리 대학에 1백만 원을 기탁했다. 휴학 기간 동안 영어 학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십시일반 모은 금액이다. 장학금을 전달하며 김 군은 “학교를 다니면서 성적장학금의 도움을 많이 받았기 때문에 장학금이 학업을 진행하는 데 경제적으로 얼마나 큰 도움이 되는 지 잘 알고 있다. 나의 작은 성의가 형편이 어려운 친구에게 희망이 됐으면 하는 마음에 장학금을 기탁하게 됐다”고 전했다. 김 군은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사람이 되자’라는 좌우명을 실천하며 다양한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특히 기업에서 후원하는 교육 봉사활동에 참여하며 큰 보람을 느꼈다는 김 군은 도움을 필요로 하는 이웃들에게 자신의 재능을 기부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닫자 더 열심히 학업에 임하게 됐고, 소외계층에 대한 교육봉사를 인생의 큰 목표로 갖게 됐다고 한다. 졸업 후에는 영어 강사가 되어 영어에 대한 자신의 철학을 자유롭게 가르칠 계획을 가지고 있다. 봉사활동을 하며 전공과 꿈에 대한 고민들이 뚜렷한 목표로 완성됐다는 그는 “앞으로도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사람이 되기 위해 학업과 봉사 모두 열심히 임할 것”이라고 전했다.

대외협력팀

우리 대학 노동조합, 창립 30주년 맞아 발전기금 1억 원 쾌척

2018.05.16

694

인기글

우리 대학 노동조합(위원장 김경섭)이 지난 3일 죽전 캠퍼스 학생극장에서 ‘단국대학교 노동조합 창립 30주년 기념식’을 진행하고 발전기금 1억 원을 기부하기로 약정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장호성 총장, 김경섭 노동조합위원장, 정춘숙 국회의원, 이은재 교수협의회장 등 대·내외 인사 2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역대 위원장 소개와 노조 역사를 돌아보는 동영상 시청과 함께 내·외빈의 축사가 이어졌다. ▲ 우리 대학 노동조합이 창립 30주년을 맞아 장호성 총장(가운데)에게 대학발전기금 1억 원을 전달했다. 우리 대학 노조는 창립 30주년을 맞이해 대학노동조합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구성원들과 함께하는 노동조합으로 거듭나기 위해 향후 5년간 매년 2,000만 원의 장학금을 기탁하기로 했다. 장학금은 경제적으로 어려우나 비전이 뚜렷한 재학생들을 선발해 양 캠퍼스별 10명씩 총 20명에게 각 100만 원의 장학금을 매년 지급할 예정이다. 김경섭 노조위원장은 “단국대 구성원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조합원의 힘을 모아 학교 발전과 함께하는 노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대학 발전을 염원하는 조합원들의 의지에 따라, 작은 정성이나마 조합비 일부를 가정형편이 어려운 재학생들의 장학금으로 기부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한편 1988년 5월 3일 창립총회를 거쳐 출발한 우리 대학 직원노조는 조합원들의 근로조건 유지개선 및 생활향상, 복리증진을 도모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대외협력팀

경영대학원 글로벌e-SCM학과 원우회 발전기금 전달

2018.04.17

568

인기글

경영대학원 글로벌e-SCM학과 원우회 '십시일반' 모은 발전기금 전달 지난 7일(토) 우리 대학 경영대학원 글로벌e-SCM학과 동문 100여명이 모교의 발전을 위해 발전기금 2,000만원을 약정했다. 이번 발전기금 전달식에는 장호성 총장, 오재인 경영대학원장, 정윤세 학생처장과 박현희 글로벌e-SCM학과 주임교수, 글로벌e-SCM학과 조윤경 원우회장을 비롯한 원우회 임원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 (왼쪽부터) 김수환 글로벌e-SCM학과 원우회 부회장, 오재인 경영대학원장, 이창희 글로벌e-SCM학과 4기 졸업생 대표, 장호성 총장, 조윤경 글로벌e-SCM학과 원우회 회장, 정윤세 학생처장, 박현희 글로벌e-SCM학과 주임교수 조윤경 글로벌e-SCM학과 원우회장은 "실무와 직접 연계된 교육과정을 통해 전문지식 함양에 큰 도움이 되었다"며 "특히 학교의 전폭적인 지원에 항상 고마운 마음을 갖고 있었다. 모교를 위해 작은 정성이라도 보태고 싶어 기쁜 마음으로 원우회 회원들과 기금 전달의 뜻을 모았다" 고 전했다. 한편 글로벌e-SCM학과는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하여 무역, 물류, IT를 결합한 e-SCM석사과정으로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에 6개월 이상 재직한 임직원에게 중소벤처기업부에서 등록금을 지원하는 중소기업 계약학과이다.

대외협력팀

모교 발전에 정성 보태, 해병대군사학과 동문 발전기금 전달

2018.03.08

802

인기글

지난 2월 졸업한 해병대군사학과 27명의 동문들이 대학과 학과의 발전을 위해 발전기금 1,296만원을 약정했다. 발전기금 약정서 전달식은 7일 오후 2시 천안캠퍼스 부총장실에서 열렸다. 약정식에는 김수복 부총장, 김호 공공인재대학장, 해병대군사학과 차동길 교수와 이창희 훈육관, 이준석, 박진하 동문이 참석했다. ▶ 해병대군사학과 이준석 동문(왼쪽)이 김수복 부총장에게 발전기금 약정서를 전달했다. 해병대군사학과 동문이 약정한 1,296만원은 이들이 장교로 임관 후 매월 2만원씩 24개월간 납부하게 되는 금액으로, 해병대군사학과 후배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대표로 발전기금 약정서를 전달한 이준석 동문은 “지난 해 해병대군사학과 1기 선배들이 후배들을 위해 발전기금을 전달한 것을 보고 우리 기수 또한 모교와 학과의 발전에 작은 정성이라도 보태고 싶어 발전기금을 전달고자 뜻을 모았다” 며 “조국을 지키고 모교를 빛내는 훌륭한 해병대 장교가 되기 위해 힘쓸 것이며, 후배들 또한 교수님들의 훌륭한 가르침을 받아 건강하게 졸업하고 임관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대외협력팀